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란, 미국인 비자발급 중단…트럼프에 보복 개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중동/아프리카

    이란, 미국인 비자발급 중단…트럼프에 보복 개시

    이라크·수단 등 다른 무슬림 국가 후속 움직임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이란을 포함한 무슬림 7개국 국민의 입국을 금지한 데 맞서 이란이 미국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프랑스 장마르크 에로 외무장관과의 회담 이후에 이란이 더 이상 미국 시민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것임을 확인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자리프 장관은 비자발급 중단의 예외는 가능할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외무부 위원회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이 미국인 비자발급을 중단하기로 한 것은 지난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 이라크, 시리아, 예멘, 리비아, 수단, 소말리아 등 7개국 국민에 대해 90일간 미국 입국을 금지하기로 한 조치에 대한 보복이다.

    자리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반 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한 다음날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맞대응을 예고했다.

    또 미국의 반이민 정책을 '무슬림 금지'라고 규정하고 "극단주의자들에게 가장 큰 선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란 외무부는 자국에서 미국 이익대표부 역할을 하는 이란 주재 스위스 대사를 불러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항의하기도 했다.

    이란이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맞대응하면서 다른 6개국도 비슷한 조치에 나설지 관심을 끈다.

    이라크는 이미 의회와 정부 차원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라크 의회의 외교정책위원회는 29일 이라크 정부에 보복조치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으며, 이라크 정부와 함께 극단주의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퇴치에 앞장서고 있는 이라크 시아파민병대도 이라크 거주 미국인의 추방을 촉구했다.

    수단도 수단 주재 미국 대사 대리를 초치해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