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 朴대통령은 왜 국민 앞에 나서지 못 하는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오피니언 오늘의논평/사설/시론

    [칼럼] 朴대통령은 왜 국민 앞에 나서지 못 하는가

    (사진=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은 2월 한 달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사실상 얼굴 없는 대통령이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 변론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자신이 직접 썼다는 최후 진술은 변호사로 하여금 대신 읽게 했다.

    내용은 모든 의혹에 대한 전면 부인으로 채워졌다. 잘못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태도다.

    염치없는 박 대통령은 자신의 말을 이미 수차례 뒤집었다. 검찰과 특검 수사도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회피했다. 헌법질서와 민주주의를 깡그리 무시한 것이다.

    그러나 박영수 특검팀은 수사 종료일인 28일 박 대통령을 뇌물수수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탄핵심판 변론절차를 끝낸 헌재도 결론 도출을 위해 이날 첫 평의(評議)를 열었다.

    그렇다면 박 대통령은 과연 언제쯤 국민 앞에 나설 것인가?

    두 가지 가능한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시점은 3월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을 것 같다.

    첫 번째는 헌재의 최종 선고 전에 자진 사퇴할 가능성이다. 이 때 대통령은 국민 앞에서 사퇴의 변(辯)을 통해 애국심과 억울함을 드러낼 것이다. 만일 탄핵심판이 인용된다면 모습을 드러내기에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을 것 같다.

    두 번째는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탄핵심판이 각하 또는 기각됐을 때다. 이 때는 아마도 '전투복' 드레스 코드로 불리는 빨간색 재킷 차림으로 국회와 언론, 검찰 등을 향해 날선 선전포고를 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17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 대통령의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3월을 하루 앞둔 2월의 마지막 날에 새삼 박 대통령의 후안무치(厚顔無恥)를 지적하는 것은 바야흐로 '비정상(非正常)의 종언(終焉)'을 고할 때가 도래했기 때문이다.

    경찰이 실탄을 장전한 권총을 차고 헌법재판관들을 24시간 경호하는 현실, 황교안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으면서 내놓은 궤변, 98주년 3.1절에 서울 한복판이 탄핵 찬반 집회로 두 동강 나게 될 모습…. 모두가 비정상이다.

    '오등(吾等)은 자(玆)에 아(我) 조선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의 자주민임을 선언하노라'. 기미독립선언문의 첫 문장은 '오등(吾等)' 즉, '우리'로 시작한다.

    태극기를 흔들며 일제 강점에 맞선 주역은 너와 나가 아닌 우리였다. 이제는 진정 분열과 갈등으로 점철된 '혼돈의 겨울'을 끝내고 '희망의 봄'을 두 팔 벌려 맞이할 때다.

    작고한 민족시인 문병란은 '희망가'에서 말했다. 파도는 높고 폭풍이 몰아쳐 배는 흔들려도 한 고비 지나면 구름 뒤 태양은 다시 뜨고 고요한 뱃길 순항의 내일이 꼭 찾아온다고.

    민주주의의 어원인 데모크라시(democracy)는 '데모스(demos·국민) + 크라티아(kratia·권력)'에서 나왔다.

    2017년 3월 헌법재판소는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의 정신에 따라 국민의 이름으로 '비정상의 종언'을 고해야 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