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근혜 파면] 임종룡 "우리 금융시장 어떤 불안감도 가질 이유 없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박근혜 파면] 임종룡 "우리 금융시장 어떤 불안감도 가질 이유 없다"

    금융위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 24시간 점검”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파면 결정 직후 “국내외 투자자나 금융권 종사자 모두 우리 금융시장에 대한 어떠한 불안감도 가질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10일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해 대통령 탄핵으로 비상시국이긴 하지만 “우리 금융시장은 더 어려운 상황도 모두 성공적으로 극복해 낸 저력이 있고, 현재 금융부문 체력은 과거 그 어느 때보다도 양호하다는 것이 대내외 일반적 평가”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부는 금융시장 참여자들이 안심하고 투자와 영업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조그마한 불안요인에 대해서도 면밀히 점검하고 안전장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위원회는 부위원장을 실장으로 하고 금융감독원과 금융관련 협회, 정책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24시간 비상상황실을 통해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또 전 금융권이 참여하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인식을 공유하고 필요하면 시장안정조치를 과감하고 신속하게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미 알려진 리스크는 현실화될 가능성이 없다”면서 “일부에서 우려하는 위기는 없을 것이며 설사 시장불안이 생기더라도 충분히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정국 변화속에서도 정부가 흔들림 없이 묵묵하게 제 역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민과의 약속인 올해 업무계획 이행사항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하면 과제별 이행기시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