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근혜 파면] 언론연대 "朴시대 종지부, 언론적폐 청산차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미디어

    [박근혜 파면] 언론연대 "朴시대 종지부, 언론적폐 청산차례"

    지난해 12워 14이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이 ‘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언론노조는 이날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김성우 전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 박효종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 이인호 KBS 이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대영 KBS 사장, 안광환 MBC 사장, 배석규 YTN 전 사장,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백종문 MBC 미래전략본부장 등 1차 명단을 공개했다.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헌법재판소가 박근혜의 대통령직 파면 선고를 내리자,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는 "위대한 주권자의 승리"라고 평가한 뒤 "이제 언론장악 적폐청산"의 차례임을 강조했다.

    헌재는 "대통령이 최순실의 국정개입 사실을 철저히 숨겼고, 그에 관한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이를 부인하며 오히려 의혹제기를 비난하였다. 이로 인해 국회 등 헌법기관에 의한 견제나 언론에 의한 감시 장치가 제대로 작동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헌법과 법률 위배 행위는 재임기간 전반에 걸쳐 지속적으로 이루어졌고, 국회와 언론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사실을 은폐하고, 관련자들을 단속해왔다"고 탄핵사유를 명시했다.

    언론연대는 "이는 국정농단을 감추기 위해 자행한 언론장악이 주요한 탄핵사유 중에 하나임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권한을 행사하여야 함은 물론, 공무수행은 투명하게 공개하여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한다”며 "언론의 감시기능을 말살하는 언론탄압은 헌법정신을 위배하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언론연대는 "이제 박근혜 시대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적폐청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의 사명을 내팽개친 채 국민을 배반하고, 국정농단과 위법위헌행위 은폐에 가담했던 언론(인) 공범을 박근혜와 함께 탄핵·청산해야 한다는 것이다.

    언론연대는 "민주주의의 승리를 일궈낸 위대한 시민들과 함께 언론적폐 청산을 위한 새로운 투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