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미디어

    OBS, 정리해고 시동… 18명에 '해고 통보'

    노조 "재허가 조건과 어긋날 뿐 아니라 부당노동행위"… 투쟁 예고

    OBS 사측은 14일 직원 18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했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 제공)
    지난해 말 1년 시한부로 재허가를 겨우 얻어낸 OBS가 '경영 위기 극복방안으로 직원 18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하는 악수를 뒀다.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유진영, 이하 OBS지부)에 따르면 OBS는 공문을 통해 14일자로 총 18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했다.

    사측은 정리해고의 이유로 '경영상의 어려움 타개'를 들었고, 대상자들에게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시점은 명시하지 않았지만 통상적으로 한 달을 해고 예고 기간으로 두는 만큼 내달 15일 정도를 시행 시점으로 보고 있다.

    18명 중 대다수는 방송콘텐츠 제작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이들 중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OBS지부 조합원이어서 이를 '노조탄압'이자 '부당노동행위'로 보고 있다. 노조 지부장 출신 3명도 해당 명단에 포함됐다.

    유진영 지부장은 14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회사에서는 인사평가 기준을 마련해서 (이번 명단을 마련)했다고 하는데 노조가 협의하거나 동의한 적이 없다"며 "부당노동행위와 노조탄압에 다름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OBS지부는 OBS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로부터 조건부 재허가를 받은 현재 시점에서 '정리해고'는 잘못된 판단이라는 입장이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해 말 자본잠식 상태에 있는 OBS에게 올해 안으로 30억 증자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재승인을 취소하는 조건부 재허가를 의결한 바 있다.

    유 지부장은 "공적 영역에 있는 지상파 방송사에서 위기 극복 방안을 찾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람을 자르겠다는 것은, 방송사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정리해고 자체가 '살아남을 방법'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OBS는 방송사의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는 제작인력을 줄이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앞서 자택 대기발령을 내린 20여 명을 해고하고 30여 명을 외주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개국 당시 350여명이었던 직원들은 200명 수준으로 급감했는데, 사측이 '정리해고' 카드를 꺼내면서 인력 줄이기가 본격 궤도에 올랐다.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에 따르면 OBS는 주조정실과 조명 등 기술 영역에서의 외주화를 시도하고 있고,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와 한국방송카메라감독연합회에 따르면 촬영인력에게도 대기발령 및 외주화를 예고했다.

    유 지부장은 "자체제작 프로그램이 현재 3개까지 줄었다. (정리해고는) 제작을 안하겠다는 것이다. 보도와 편성 기능이 있는 방송사가 자체제작을 안하겠다는 것은 반쪽짜리 방송을 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편성은 외화나 지나간 해외 다큐 등 대부분 구매(한 프로그램들)로 채우고 있다. 또는 예전에 했던 프로그램을 재방송하고 있다. 지역성도 담보하지 못한 이런 프로그램들을 시청자들이 꼭 봐야할 필요는 없지 않나. 그러니 매체력이 자꾸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OBS지부는 사측의 정리해고 결정에 법적대응 검토를 비롯해 '투쟁'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해고의 부당성을 따지기 위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고, 지역 시청권 훼손 문제와 직결되는 만큼 시민사회단체 등과 연계한 투쟁을 해 나갈 예정이다. 15일 오전 11시 30분에는 경기 부천시 오정동 OBS 사옥에서 긴급 결의대회를 연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