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IT/과학 일반

    카카오톡으로 대통령 예비 후보자 만난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지원…실시간 소통·콘텐츠 확산, 모바일 선거 운동 수단 활용 기대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15일, 대선 예비 후보자를 대상으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카카오 제공)
    이제 카카오톡으로 제 19대 대통령 선거 예비 후보자를 카카오톡으로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카카오톡 친구 추가만 하면 정책이나 공약, 입장, 일정 등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거나 공유도 할 수 있다.

    카카오는 대선 예비 후보자를 대상으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는 카카오톡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는 카카오톡 기반의 플랫폼이다. 대선 예비 후보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개설해 정책, 공약, 활동, 일정 등을 모바일 콘텐츠로 제작해 카카오톡 메시지로 전송할 수 있다.

    카카오톡 메시지 내에는 외부 링크를 포함할 수 있어 사진, 영상 등을 활용해 자유롭게 콘텐츠를 구성할 수 있고, 카카오TV와 연동해 실시간 영상을 중계하는 것도 가능하다.

    플러스친구와 이용자가 1:1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도 있으며 플러스친구 홈은 후보자의 프로필, 주요 공약 등 다양한 정보를 담아 모바일 홈페이지로 활용 가능하다. 특정 이슈나 입장 등 후보자가 시급하게 알리고자 하는 것을 원하는 시간에 즉시 송부할 수 있는 신속성도 플러스친구의 장점이다.

    대선 예비 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친구 추가한 카카오톡 이용자는 후보자의 콘텐츠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를 자신의 카카오톡 친구에게 쉽게 전달하고 공유할 수 있다. 모바일을 통해 지지자를 결집하고 자발적인 콘텐츠 확산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날 오전을 기준으로 현재 출마 선언 또는 예비 후보자 등록을 마친 10명의 대선 예비 후보자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개설한 상태다. 기존 카카오톡 옐로아이디를 이용하고 있던 후보자의 경우, 해당 옐로아이디는 플러스친구로 자동 전환된다.

    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카카오톡 친구로 추가하려면 카카오톡 첫번째 탭(친구 리스트) 상단의 '친구/플러스친구' 칸에 후보자 이름을 검색하면 된다. 플러스친구의 카카오톡 메시지 공유를 통해 친구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

    카카오는 대선 예비 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다양한 서비스와 연동해 적극적인 활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다음 인물 검색 결과에 플러스친구 정보를 반영했고 향후 후보자 등록 완료 뒤공식 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되면 월간 2600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는 카카오톡 채널탭과 현재 준비 중인 다음(Daum) 대선 특집 페이지에도 후보자의 플러스친구 계정과 콘텐츠를 노출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는 4200만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톡을 통해 자신의 정책, 공약, 입장 등을 신속히 알리고 유권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이라면서 "이번 대선을 맞아 투명하고 깨끗한 선거 문화를 만드는데 기여하고 유권자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10일부터 본격적인 대선 관련 서비스 준비에 돌입했다. 카카오톡, 다음, 카카오TV 등 카카오가 보유한 플랫폼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지난 2016년 총선과 2012년 대선 때도 출마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와 옐로아이디를 오픈한 한 바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