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집트 거대 석상은 “람세스2세 아닌 프삼티크 1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세계일반

    이집트 거대 석상은 “람세스2세 아닌 프삼티크 1세”

    문화재부 장관 “석상에서 이름 발견됐다”



    이집트 카이로 빈민가의 진흙 속에서 건져올린 거대한 고대 석상은 파라오 람세스 2세가 아니라 또다른 통치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이집트 문화재부 장관이 밝혔다.

    17일 영국 BBC에 따르면, 칼레드 엘 아나니 이집트 문화재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석상이 기원전 664~610년 사이에 통치했던 파라오 프삼티크 1세가 거의 분명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견된 거대 석상이 프삼티크 1세보다 6백년 전 앞서 통치했던 람세스2세(재위 BC 1279~BC1213)로 여겨왔다. 람세스를 기리는 사원이 근처에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집트 문화재부는 프삼티크 1세가 가진 5개 이름 중 하나의 이름이 거대 석상에 새겨져 있는 사실을 뒤늦게 발견했다.

    아나니 장관은 “만일 석상이 프삼티크의 것이 맞다면 지금까지 발견된 이집트 말기왕조의 석상 중 가장 큰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발견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파라오의 거대 석상은 고대 이집트의 수도 헬리오폴리스 유적지에 위치한 빈민가 황무지에서 고고학 연구팀에 의해 발견됐는데, 이 석상을 카이로 시내 중심에 위치한 이집트박물관으로 옮긴 뒤에 이름이 씌여진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석상은 높이가 9미터이고, 몸통 부분의 무게만 3톤에 달한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