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틸러슨 美국무 "中 사드보복,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틸러슨 美국무 "中 사드보복,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워"

    "사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기인한 것…제3국 겨냥한 것 아냐"

    취임 후 첫 방한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취임 후 처음 우리나라를 찾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중국에 '사드 보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함께 가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은) 동맹국의 방어에 대한 의지를 굳건히 하고 있으며 포괄적인 능력을 활용해 북한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한미가 '방어적 조치'인 사드 배치를 결정했던 것"이라면서, "중국이 반대하는 것을 알고 있지만 한국에 대한 경제적인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해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우려를 표명했던 수준이었던 지금까지와 달리,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표현 수위를 높이며 정면 비판한 것이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어떤 지역의 큰 나라가, 다른 나라의 위협으로 자국을 방어하려는 것에 대해 이런 조치를 하는 것은 적절한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윤 장관 역시 "한미 양국 정부는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의 결정으로 주한미군 사드배치를 추진해오고 있으며, 이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기인한 것으로서 특정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중국의 보복조치를 염두에 둔 듯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이고 방어적 조치에 대한 부당한 압박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가 양자 차원에서, 그리고 국제무대에서 분명하고 당당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