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틸러슨 "사드보복 부적절"···中 태도 변화 있을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틸러슨 "사드보복 부적절"···中 태도 변화 있을까?

    전문가들 "미중관계 잘 이해해야, 사드보복 계속될 것" 경계 목소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7일 우리나라에 대한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를 강력 비판함에 따라 향후 중국의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미가 제3국이 아닌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사드를 배치하고자 하는 것임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반대하는 것을 알고 있지만, 한국에 대한 경제적인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어떤 지역의 큰 나라가, 다른 나라의 위협으로 자국을 방어하려는 것에 대해 이런 조치를 하는 것은 적절한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의 이날 발언은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우려를 표명하는 수준이었던 지금까지의 발언 수위를 한층 높인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국과 긴장관계를 이어가고 싶어하지 않는 중국이 사드 보복을 멈출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기대가 나왔다.

    한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방문을 앞두고 발언한 내용이 이전보다 한층 수위가 높아진 것이어서, 이러한 기조를 미국 측에 잘 전달한다면 중국의 입장 변화가 있을 수도 있지 않겠나. 중국 측 조치에 대해 한미가 같은 입장이란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다음날인 18일 사드 배치에 대해 논의를 갖고 일단 긴장관계를 더이상 고조시키지 않기 위해 한국에 대한 사드보복 조치 등을 멈추는데 합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날 대북 강경 조치를 공세적으로 언급하며 중국의 역할을 특히 강조했고, 사드가 북핵 위협에 대비한 것임도 함께 밝혀 설득력을 더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이 미국의 이런 강경론에 밀려 사드 보복을 순순히 멈출 것이란 기대는 너무 순진한 사고이자 우리 입장에서만 보는 좁은 시각이란 비판이 나온다.

    차기 정부가 사드 배치를 철회할 수도 있다는 전망과 함께, 대통령이 탄핵 된 현 정부의 입장 등을 고려해 미국이 의도적으로 발언 수위를 높였다는 판단에서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상임연구위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에 온 손님으로서 한국 정부의 짐을 덜어주려는 외교적인 제스쳐가 크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틸러슨 방중은 물론 4월 미중 정상회담을 지켜봐야 중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의 미중 관계는 미국의 요청을 단순히 중국이 들어주는, 그런 시대가 아니다. 미국도 중국을 조심스럽게 다룬다. 미국이 '중국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했던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창수 코리아연구원장도 "중국은 사드 보복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틸러슨의 발언은 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유리한 위치를 가지려는 샅바싸움의 한 종류"라면서 우리 외교당국이 이를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