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권자 4명중 1명은 60대 이상…'장미대선' 최대변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유권자 4명중 1명은 60대 이상…'장미대선' 최대변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으로 조기에 치러지는 5월 9일 '장미 대선'에서는 지난 대선보다 젊은 층 유권자가 줄어들고, 고령층 유권자는 늘어날 전망이다.

    각종 선거에서 '세대 간 대결' 양상이 자주 나타나는 상황에서, 인구 구조 변화가 이번 대선 판도에서 상당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9일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현재 주민등록상 19세 이상 선거인 인구는 4천235만7천906명이다.

    이를 기반으로 유권자 연령대별 분포를 추정해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 급증이 눈에 띈다.

    1월 말 기준 주민등록상 60대 이상 인구는 1천18만8천685명으로, 전체 19세 이상 인구의 24.1%에 이른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20.8%보다 비중이 3.3%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60대 이상 유권자는 역대 처음으로 1천만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거주불명자가 많아 통계 정확성에 문제가 제기되는 100세 이상 인구(1만7천701명)를 제외하더라도 마찬가지다.

    50대 인구 비중도 지난 대선 때 19.2%에서 19.9%로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반면 20대 인구는 675만5천312명으로, 전체 19세 이상 인구 중 비율이 15.9%다. 4년여 전 16.4%에서 소폭 하락했다.

    지난 대선 때 전체 유권자 20.1%를 차지했던 30대는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1월 말 현재 비중이 17.8%(751만9천950명)로 2.3%포인트 급감했다.

    이제 갓 투표권을 갖게 되는 19세는 1.6%로 지난 대선 당시(1.7%)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대선에 21.8%이던 40대 유권자도 20.8%(879만3천768명)로 줄었다.

    다만 여전히 전체 유권자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19세 이상 인구가 전체 24.1%로 가장 많고 서울(19.7%), 부산(7.0%), 경남(6.5%), 인천(5.7%), 경북(5.3%), 대구(4.8%), 충남(4.0%) 등이 뒤를 이었다.

    정확한 선거인 명부는 4월 11∼15일 작성되고,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선거 12일 전인 4월 27일 확정된다.

    주민등록 인구를 기반으로 각 지방자치단체가 1년 이상 수형인과 선거사범 등 투표권이 없는 사람을 제외하고 선거인 명부를 만들어 선거 당일 서명을 받고 투표를 진행한다.

    전국 교정시설의 수용자가 대략 5만명 안팎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대선에서는 4천200만명 이상이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