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규 주일대사 "누가 대통령 돼도 한일합의 지켜야 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세계일반

    이준규 주일대사 "누가 대통령 돼도 한일합의 지켜야 한다"

    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졸속 처리된데 대한 비판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준규 주일 한국 대사가 향후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위안부 합의를 지켜야한다고 주장했다고 일본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이준규 대사는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합의 파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누가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되더라도, 어떤 정권이 발족하더라도 합의를 확실히 지키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한일관계를 올바른 방향으로 가져갈 수 없다. 합의가 크게 바뀌지 않도록 차기 정권에 전달하는 노력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대사는 "작년 말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로 한일관계가 어려워졌다. 이에 대해 상당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면서 "이 문제는 양국의 합의, 합의의 배경에 있는 정신에 기초해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규 대사는 지난해 7월부터 일본대사를 역임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