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틸러슨 "북한 도발, 아무도 원치 않는 곳에 당도할 것" 경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틸러슨 "북한 도발, 아무도 원치 않는 곳에 당도할 것" 경고

    • 2017-03-19 14:44

    순방중 동행 언론과 인터뷰에서 "북한 위협이 임박했다"며 우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한·중·일 3개국을 순방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순방 중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위협에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틸러슨 장관은 18일 한국을 출발해 중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순방에 동행한 미국 인터넷 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 기자 에린 맥파이크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위협이 임박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이 핵무기와 무기운반 시스템의 개발을 계속하도록 내버려두는 것에 따른 결과를 매우 우려하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이 지난 17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수위를 더 높일 것이며 대북 군사행동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하는 등 북한핵과 관련해 초강경 발언을 이어갔는데, 그 배경에는 강한 우려감이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권교체와 중국의 반대로 대북 제재가 수월치 않을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는 없다”면서도 "북한이 도발을 계속한다면, 우리는 아무도 원하지 않는 곳에 당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는 일본이 핵무기를 갖춰야 할 필요성이나 이 같은 생각을 무력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
    틸러슨은 중국으로 이동하는 도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는 글을 트위터를 남긴 것에 대해 “사전에 알지 못했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는 내가 한국과 일본에서 지금까지 전달한 것과 매우 일치한다"고 평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