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관용 지사 "자연인 박근혜, 인간적인 배려 필요" 주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김관용 지사 "자연인 박근혜, 인간적인 배려 필요" 주장

    홍준표 겨냥 "막말해서 인기 얻는 시대 아냐"

    20일 김관용 경북지사가 대구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대구CBS 김세훈 기자)
    자유한국당 대권 주자로 뛰는 김관용 경북지사가 "자연인 박근혜를 인간적으로 배려했으면 좋겠다"고 20일 말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하는 건 온당하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관용 지사는 이날 대구에서 기자들을 만나 "파면 뒤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온 것은 헌재 결정을 존중한다는 의미다"며 "더 이상 숨을 곳도 없는 사람을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심하게 대접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또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터가 있는) 경북 구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모시고 싶다고 했는데 그분이 결심하면 맞을 준비를 하겠다"고 했다.

    이날 김관용 지사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대구를 찾아 대권 도전을 선언한 것에 불쾌감을 표출했다.

    김 지사는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 선언을 하는 경남지사를 이해하기 힘들다"며 "TK를 어떻게 보고 그러는지 몰라도 보수주의의 핵심은 염치를 아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홍 지사가 저돌적이고 말을 재미있게 하는 장점은 있지만 막말을 해서 인기를 얻는 시대는 지났다"고 평가 절하했다.

    김관용 지사는 "한국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면 즉각 보수 후보 통합에 나서겠다"며 "반문재인 연대를 구축해서 나라를 지키겠다"고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