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 정주영 회장 16주기…범현대가 7개월 만에 한자리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고 정주영 회장 16주기…범현대가 7개월 만에 한자리에

    정몽구 회장 한남동 자택서 오늘 저녁 제사…'현대 일가' 대부분 참석할 듯

    고(故)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사진=자료사진)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 제사가 20일 오후 범현대가가 대거 모인 가운데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열린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해 8월 정주명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故) 변중석 여사의 9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현대자동차그룹 등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의 제사는 지난 2015년까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정 명예회장의 제사를 지내기 시작했고, 앞으로 계속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제사를 지내기로 했다.

    정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故) 변중석 여사의 제사는 2015년부터 정몽구 회장의 한남동 자택에서 모셔왔다.

    올해 제사에는 범현대가 일가 대부분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 가운데 정몽구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며느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손자녀인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주영 전 회장의 막내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해 범현대가 가족들과 현대 계열사 임직원들이 개별적으로 묘소를 찾아 참배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은 21일 울산 본사 체육관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오전 8시부터 전체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추모 행사를 연다.

    울산 현대예술관에서는 같은날 오후 '정주영 창업자 16주기 추모음악회' 가 열린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전남 영암 공장에서 추모식을 열 예정이며, 현대오일뱅크는 충남 대산 공장에 분향소를 설치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 16주기와 관련한 그룹 차원의 행사는 없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