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병원 전전하던 60대男 실종 9년 만에 가족 품 돌아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병원 전전하던 60대男 실종 9년 만에 가족 품 돌아가

    지난 18일 칠곡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실종자 김씨가 9년 만에 가족과 만났다. (사진=경북지방경찰청 제공)
    지적장애를 앓는 60대 남성이 실종 9년 만에 가족의 품을 찾았다.

    경북경찰청 장기실종자 추적팀은 "수색 끝에 실종자 김모(60)씨를 찾아 가족에게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08년 3월 주거지인 예천에서 대구행 버스를 탄 뒤 연락이 끊겼다.

    실종 당시 경찰과 소방대원은 물론 마을 주민까지 김씨를 찾아 나섰지만 김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이 사건을 넘겨받은 장기실종자 추적팀은 김씨가 인근 농장에서 일을 하거나 수용시설에 입소했을 가능성을 크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했다.

    우선 예천과 인근 의성·군위·안동 지역의 축사와 돈사를 방문해 탐문 수사를 벌였다.

    또 대구·경북 지역 행정기관에서 사회복지번호를 부여한 97명의 명단을 토대로 수용시설과 병원을 돌며 입소자를 면담했다.

    그러던 중 경찰은 지난 17일 칠곡의 한 요양병원에 입소 중인 김씨를 찾아냈다.

    김씨는 실종 이후 대구의 한 구청에 인계돼 병원을 몇 차례 옮겨다니다 지난 2010년부터 해당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적장애 2급인 김씨는 일상적인 의사소통이 어려워 가족 찾기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 아침 김씨는 한달음에 병원으로 달려온 아내와 동생 등 가족 3명과 9년 만에 상봉했다.

    김씨의 아내 백모(52)씨는 "그렇게 찾으려 해도 못 찾았던 남편을 찾게 돼 기쁘다"며 "남편이 빙긋 웃는 모습을 보니 이제서야 실감이 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장기실종자 추적팀 관계자는 "한 달 넘게 10곳이 넘는 보호시설과 병원을 돌며 입소자를 일일이 만나 실종자 사진과 대조했다"며 "힘든 일이었지만 가족이 눈물 겨운 상봉을 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청 장기실종자 추적팀은 지난 2월 출범 이후 김씨를 포함해 지금까지 실종자 4명을 찾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