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해수청 손선화 주무관, 포항청 첫 '여성 선박항해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포항해수청 손선화 주무관, 포항청 첫 '여성 선박항해사'

    항로표지과 손선화
    포항지방해양수산청(청장 윤석홍)은 항로표지과 손선화(사진·29) 주무관이 포항청 최초 여성 선박직원으로 근무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경북 고령 출신의 손선화 주무관은 전남대학교 해양생산관리학과를 졸업했으며, 해기사 면허를 취득하고 원양선박에서 2년 9개월간 항해사로 근무한바 있다.

    선박에 대해 지식과 해상경험을 쌓은 이 분야 전문가이다.

    손 주무관은 선박이 안전항해의 지표로 삼는 등대 및 등부표 등의 항로표지시설을 유지 관리하는 항로표지과 항로표지선 ‘포항해양1호’의 항해사로 근무하게 된다.

    손선화 주무관은 "포항청 최초의 여성 선박직원이돼 영광스럽다"면서 "사명감과 자긍심을 가지고 안전한 바닷길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항로표지선 최초의 여성 선장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포항해수청 관계자는 "그동안 금녀의 직종으로 알려졌던 관공선 근무에 여성이 진입하므로써 선박운항에 신선하고 긍정적인 변화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