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대교 염포산터널 통행료 인상, 시민부담 전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울산

    "울산대교 염포산터널 통행료 인상, 시민부담 전가"

    울산 야권 "울산시, 통행료 100~300원 인상 중단해야"…염포산터널 무료화도 촉구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노동당 울산시당 그리고 정치단체인 울산민중의꿈은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염포산터널 통행료를 무료화를 촉구했다.(사진 = 이상록 기자)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울산지역 야권 정당과 정치단체까지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노동당 울산시당 그리고 정치단체인 울산민중의꿈은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울산시와 민간사업자인 울산하버브릿지가 다음달부터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통행료를 100원에서 300원 가량 인상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지난 1996년 울산시 재정사업으로 계획됐던 염포산터널만 이라도 우선 무료화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지역 12개 터널 중 통행료를 부과하는 곳은 단, 한 곳도 없는데다 도시 기반시설을 구축 하는 책임이 시와 정부에 있다는 거다.

    게다가 최초 추정한 통행량 분석도 잘 못 되었다는 지적이다.

    애초 염포산터널은 하루 1만9,850여대, 울산대교는 2만2,080여대로 추정하고 공사가
    진행되었다는 것.

    하지만 지난해 하루 통행량은 염포산터널이 2만8,470여대 170% 늘었고, 울산대교는 1만90여대로 추정치에 45.7%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영 정의당 울산시당위원당은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전체 공사비는 5,400억 원, 이 가운데 국·시비가 1,700억 원이 투입됐고 염포산터널만 따로 보면 전체 공사비가 1,000억 원이 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시비 만으로 염포산터널 준공이 가능했는데 지금은 시민들이 많이 통행하는 염포산터널 통행료로 울산대교의 적자를 메꾸는 구조로 시민들에게 부담을 전가하고 있다"며 "염포산터널 구간만이라도 무료화 해야 한다" 고 덧붙였다.

    염포산터널 무료화 요구와 관련해 울산시는 "사업시작 단계부터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을 별개로 떼어서 검토할 수 없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또 "두 시설의 30년 관리운영권을 민간사업자에게서 인수하기에는 수 천 억원의 예산이 들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