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대, 특허청 지식재산 역량 강화 지원사업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대구대, 특허청 지식재산 역량 강화 지원사업 선정

    대구대 본관. (사진=대구CBS 이규현 기자)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가 특허청 및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이 주관한 '2017년도 대학‧공공(연) 대상 지식재산(IP·Intellectual Property) 역량 강화 지원사업'에 최근 선정됐다.

    이 사업은 정부 R&D를 통해 창출된 대학‧공공연구기관의 유망 특허기술이 기업에게 신속하게 이전되어 사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에는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돼 왔던 지식재산 역량 강화 세부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통합지원형' 신청 유형이 마련됐는데, 대구대는 지식재산 역량을 인정받아 5개 사업을 모두 지원받는 통합지원형 사업에 대경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대구대 산학협력단(단장 윤재웅)은 정부지원금 2억 1,400만 원과 대응자금 1억 700만 원을 투입해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 △공공기관 보유특허 진단 지원 △특허경영전문가 파견 등 총 5개의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지원사업에서 대구대는 '발명인터뷰 제도 도입'을 목표로 하여 IT분야로 참여해 강한 지식재산(IP) 창출과 유망 기술 선별을 진행한다.

    또한, 대구대는 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 지원사업을 통해 검·인증 등 신뢰성 부족으로 기술이전이 지연되고 있는 특허기술에 대해 특허 검·인증을 지원해 특허의 산업계 이전 및 사업화를 촉진한다.

    특히,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 사업에는 강선철‧장원구 생명공학과 교수(이상 BT분야), 김수연 컴퓨터정보공학부 교수(IT 분야)가 참여해 선정된 연구과제에 대한 특허컨설팅을 제공받는다. 이를 통해 최적의 지식재산 권리범위 및 국내‧외 권리 확보 전략을 설계한다.

    대구대학교 윤재웅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대학의 R&D 성과를 제고함과 동시에 보유 특허의 산업계 이전 및 사업화 추진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