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사 2명과 홀로 마주한 '박근혜용 1001호 조사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검사 2명과 홀로 마주한 '박근혜용 1001호 조사실'

    변호인 좌석은 朴 뒤편, 적극 개입 차단 배치

    10층 조사실 및 휴게실 배치 구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1001호실이다.

    특수1부가 위치한 10층으로, 엘리베이터에서 내릴 때부터 보안문이 설치돼있다.

    복도 끝 모퉁이에 위치한 1001호로 들어가기 위해선 다른 층들과 달리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열리는 철문을 지나야 한다.

    조사실 안에서 박 전 대통령은 책상 하나를 두고 부장검사 1명, 검사 1명과 홀로 마주 앉게 된다.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조사에 참여한다.

    박 전 대통령 등 뒤로 변호인 1명을 위한 좌석과 작은 책상이 마련돼 있을 뿐이다.

    조사 중간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배치로 풀이된다.

    변호인 옆으로는 검찰 수사관이 자리해 조사 내용을 속기하게 된다.

    일반 검사실을 개조한 만큼 밖에서만 안을 들여다 볼 수 있는 특수유리는 설치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도중 휴식을 위한 소파 2개와 작은 탁자도 조사실 구석에 마련됐다.

    바로 옆방인 1002호에는 응급용 침대와 함께 별도의 책상, 소파 등이 있다. 식사 등을 위한 공간으로 보인다.

    화장실은 복도 맞은편에 있다. 경호원 대기실 2곳과 변호인 대기실도 조사실 밖에 위치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