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울산

    울산서 '세계 물의 날' 행사 다채

    '세계 물의 날'(3월 22일)을 맞아 울산에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울산시는 오는 22일 오후 3시 울주군 범서읍 굴화수질개선사업소 일원에서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열고, 태화강과 굴하천 일대 환경정화활동을 펼친다.

    기념식은 김기현 울산시장과 환경단체, 기업체, 시민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공자 표창, 유용미생물(EM) 흙 공 던지기, 하천수변 정화활동 등으로 진행된다.

    유공자 표창에서는 (사)울산환경문화예술협회 서승민 임원과 울산시 녹색환경보전회 김연아 이사, 태화강생태해설사회 최순자 감사, 울산시아파트입주자대표회연합회, ㈜LG하우시스 울산공장이 울산시장 표창패를 받는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6일 회야댐 상류에서 정화활동을 실시한데 이어 22일 공업탑로터리 일원에서 주부모니터요원 등 24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돗물 홍보활동을 펼친다.

    중구는 3월 한 달 동안 태화강 등 하천 4곳에서 정화활동과 함께 환경오염예방 관련 홍보물 배부한다.

    남구는 22일 신정동 여천천에서 1사1하천 참여기업체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환경정화 활동을 벌인다.

    동구는 같은 날 주전천에서, 북구는 송정 박상진 호수공원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가진다.

    울주군은 삼남면 KTX울산역 일원에서 하천정화 활동, 생태계 교란 동식물인 황소개구리와 환삼덩굴 새싹 제거 등을 실시한다.

    '세계 물의 날'은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92년 제47차 UN 총회에서 지정, 선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