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강원

    평창동계올림픽, 핵심은 '평화' 올림픽

    남북공동응원단 구성 및 남북 경유하는 성화봉송 경로 만들자

    -전 세계인의 눈을 남북강원도로 집중시킬 기회!
    -대선주자들도 올림픽 성공개최에 앞장서야
    -올림픽 기간 내 금강·설악 지역 평화지역으로 선포

    ■ 방송 : 강원CBS<시사포커스 박윤경입니다>(최원순PD 13:30~14:00)
    ■ 진행 : 박윤경 ANN
    ■ 정리 : 홍수경 작가
    ■ 대담 : 강원도의회 구자열 의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국내 유일의 분단도인 강원도에서 열리는 이번 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이를 통해 전 세계가 강원도를 주목하게 만들고, 또 통일까지 앞당길 수 있다는 의견인데요. 강원도의회 구자열 의원 만나봅니다. 다음은 일문 일답.


    ◇박윤경>구의원께선 이번 올림픽의 핵심 목표를 '평화'에 둬야 한다. 이런 주장을 펼치는데.

    ◆구자열>네, 올림픽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강원도 입장에서는 단군 이래 이런 빅 이벤트가 열린 적이 없다. 예산 투입도 상당히 했다. 강원도의 총 역량을 모아야함에도 잘 되고 있지 않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저 역시 누구보다 그 문제점을 많이 제기한 사람이다. 최근 도정질문에서 강원도가 목표로 하고 있는 네 가지, 경제·문화·환경·평화 중 올림픽에 있어서 가장 핵심이 될 것이 '평화'라는 의견을 강하게 제기했다.

    ◇박윤경>어떤 방법으로 평화올림픽이 실현될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구자열>최근 남북 간 경색국면은 잘 아실테고, 한중관계 문제 역시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데, 올림픽이 (이를 해결하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본다. 구체적 실천과제로 세 가지를 제시했는데, 먼저, 대회 기간 내에 남북고성군, 금강산과 설악산이 위치한 지역을 평화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이다. 관람객들에게 상당한 이슈가 될 만한 내용이다. 두 번째로는 남북공동응원단을 구성하는 것이고, 지난 인천아시안게임에도 사례가 있다. 마지막으로 성화봉송을 남북 경유하는 경로로 계획하는 것이다. 북한 지역이 언론을 통해 보도될 수 있단 점에서 세계적으로 이목을 집중 받을 것이다.

    ◇박윤경>때마침 시민사회일각에서는 다음 달 아이스하키 여자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을 응원할 남북 공동응원단을 운영한다는 계획도 들리는데, 고무적 계기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구자열>상당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이라 본다. 올림픽 전에 제가 제시한 방안 중 하나인 공동응원단을 구성해보는, 실험적인 무대가 될 것이라 본다. 도가 철저히 준비를 해야 할 것 같고, 이것이 성공적으로 잘 보여지면 내년 (올림픽) 대회기간 내에 북측에서도 응원단이 참가할 수 있게 문호를 개방해야 된다. 남측에서는 그런 응원단을 미리 준비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고무적이라 본다.

    강원도의회 구자열 의원(사진=강원CBS)
    ◇박윤경>이번 대선에서도 강원도의 과제들을 어필해야 할텐데.

    ◆구자열>이번 조기 대선이 강원도에 미칠 영향이 상당히 크다. 잘 아시다시피 유력한 대선 후보들이 강원도를 방문했는데 이 분들이 강릉과 알펜시아 등 올림픽 현장을 방문하면서, 대부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갔다. 어떤 분이 당선자가 될지 모르겠지만 당선자들이 강원 최대 현안을 국정과제로 채택하는 과정에 앞장서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

    ◇박윤경>지난 10년간 강원도가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해 매진한만큼 이번 올림픽이 꼭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할텐데, 끝으로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구자열>두 번 다시 우리세대에 이런 빅 이벤트가 열릴 것이라 보지 않는다. 많은 우려에도 동계올림픽 유치하기로 했던 목적은 이미 도민들이 잘 아실 것이다. SOC 확충은 충분히 달성했고, 이제는 성공적인 개최와 올림픽 이후에 대비해야 할 지 심각한 고민이 필요하다. 도가 이에 대응하고 있다고는 하나, 무엇보다 강원도민들의 전폭적 지지와 성원을 올림픽을 통해 보여줘야 한다.

    ◇박윤경>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원도의회 구자열 의원이었습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