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文, 휴대폰 번호 공개 홍보하더니 '착신금지폰'

    문자로 정책아이디어 수집→참신한 아이디어 제안자와 전화·타운홀미팅→공동 공약발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대선공약 캠페인의 일환으로 휴대전화 문자로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받아 공약에 반영하는 '온라인 플렛폼'을 공개했다.

    문 전 대표와 문 전 대표 경선캠프(더문캠)은 전날부터 문 전 대표가 사용하는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는 것처럼 대대적으로 홍보했지만, 이날 공개한 휴대전화는 착신이 금지된 사실상 문자수신 전용 휴대전화로 나타났다.

    더문캠 전략기획본부 내에 CI(collective intelligence:집단지성)팀을 구성해 진두지휘 하고 있는 전병헌 본부장은 이날 캠프 사무실에서 "보다 많은 국민들이 대선 공약 개발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방식을 채택 했다"고 밝혔다.

    전 본부장은 "그동안 선거 캠페인은 주로 SNS 기반으로 진행돼 젊은 층만 참여하는 한계가 있었다"며 "모든 국민이 사용하는 휴대전화 문자를 사용함으로써 60대 이상의 어르신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더문캠에 따르면 공개된 번호로 '내가 대통령이라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문자를 보내면 이 내용이 문 전 대표 홈페이지(moonjaein.com/people)에 자동등록 된다.

    이후 더문캠 전략본부에서 문자 내용을 검토해 응원이나 비방 문자는 삭제하고 정책본부가 정책아이디어를 검토해 정책화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전 본부장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사람은 문재인 후보가 직접 전화를 하거나 만나는 기획도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홈페이지를 통해 정책아이디어를 수집하고 대선공약화한 '국민명령' 캠페인 진행당시 약 한달 반 동안 1만3천여건의 의견이 수집된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5배 이상인 100만 건 안팎의 문자가 들어올 것으로 더문캠은 보고 예상하고 있다.

    더문캠 관계자는 CBS노컷뉴스 기자를 만나 "100만 건 정도의 문자를 예상하고 있다"며 "기발한 정책제안자 20~30명과는 문 전 대표가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정책아이디어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을 듣고, 최종적으로 대선공약으로 채택된 아이디어 제안한 10여명과는 '국민공약발표'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민 의견 반영을 위한 새로운 플렛폼이지만 문 전 대표 측이 "대선후보 최초로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했다"고 홍보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진=문재인 캠프 공식 홈페이지 캡처)
    문 전 대표는 전날 "여러분의 생각을 문자로 보내주세요. 보내 주신 문자는 저의 대선공약이 될 것"이라며 "010-7391-0509입니다. 폰에 '문재인'으로 저장해 주세요. 문자에 이름을 적어주시면, 저도 꼭 저장해놓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더문캠 역시 보도자료를 내 "문재인 후보는 이번 캠페인에 사용될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며 "대선후보가 국민들에게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홍보했다.

    하지만 이 전화는 착신이 금지된 사실상 문자수신 전용 휴대전화로 나타났다.

    더문캠 관계자는 '문 전 대표가 이 휴대전화를 직접 사용하냐'는 질문에 "휴대폰을 문 후보 명의로 개통한 것은 맞지만 문 전 대표가 직접 사용하는 휴대폰은 아니"라면서도 "문 전 대표가 (사용하는) 휴대폰으로 (문자가 자동 저장되는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글을 볼 수 있게 세팅해드렸다"고 답했다.

    착신이 어렵다는 사실도 브리핑에서는 설명하지 않더니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면 "고객의 요청으로 착신이 정지돼 있다"는 안내가 나온다는 사실을 지적하자 뒤늦게 "문 전 대표가 일일이 통화하기가 어려우니 착신금지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문의가 이어지자 더문캠은 "오늘 공개한 문재인 후보의 휴대전화는 국민들의 대선공약을 문자로 제안 받는 용도로 사용된다. 문자 송수신만 가능하오니, 참조 바란다"고 공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