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극단 산울림 2017 첫 정기공연은 '고도를 기다리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공연/전시

    극단 산울림 2017 첫 정기공연은 '고도를 기다리며'

    "47년 역사상 최고의 완성도 갖춘 공연 될 것"

    극단 산울림이 2017년 첫 정기공연으로 '고도를 기다리며'를 무대에 올린다.

    극단 산울림은 1969년 12월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사뮈엘 베케트(1906~1989)의 '고도를 기다리며'를 한국 초연했다.

    당시 어렵고 난해한 연극으로만 알았던 '고도를 기다리며'를 관객들에게 연극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게 만들어 ‘부조리극은 난해’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한국 연극사에 한 획을 그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끊임없이 사랑 받으며 해마다 기다려지는 무대이다.

    산울림 측은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47년간 쌓인 농익음을 담아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 '고도를 기다리며' 출연진 중 가장 오랜 기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배우 한명구, 박상종, 이호성, 박윤석이 출연한다.

    또한 '고도를 기다리며'의 영원한 동반자 연출가 임영웅, 무대디자이너 박동우, 조명디자이너 김종호가 참여한다. 공연은 4월 7일부터 5월 7일까지. 전석 4만 원.

    특히 이번에는 공연 기간 중에 극장 2층 산울림 아트 앤 크래프트에서 '고도를 기다리며' 아카이브 전시가 함께 진행된다.

    임영웅 연출의 연출노트, 역대 고도를 기다리며 포스터, 배우들이 실제 사용한 소품과 의상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4월 12일부터 23일까지 월요일을 제외한 기간에 관람 가능.

    문의 : 02-334-5915, 산울림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