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Tech

    애플, OLED 아이폰 위해 LG에 '러브콜'

    OLED iPhone 8 디자인 (출처=iMore)
    애플이 삼성전자에 대한 디스플레이 공급 의존도를 낮추고 2018년 OLED 아이폰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LG전자의 중소형 OLED 생산을 적극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OLED 제조업체로 올해 출시할 약 7천만대 분량의 아이폰용 OLED를 독점 공급한다. 하지만 애플은 적어도 2018년부터는 LG에서도 아이폰용 OLED 공급에 나서기를 희망하고 있다.

    애플인사이더, OLED-info에 따르면, 현재 고품질의 플렉서블 OLED(POLED)는 삼성디스플레이(SDC)가 유일하게 생산할 수 있어 애플 입장에서는 삼성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다. 이때문에 최근 LG디스플레이(LGD)에 접촉해 2018년 아이폰용 OLED 디스플레이 공급을 적극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LG는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새로운 플렉서블 OLED 팹(FAB) 라인 가동 유무는 6월 말에나 확정이 가능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4.5세대 라인에 소형 플렉서블 AMOLED 생산 시스템을 갖추고 월 14000장을 생산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애플워치에 사용되는 OLED 독점 공급 업체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앞으로 스마트폰의 마중물이 될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장을 증설하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서 4.5세대 POLED 기준 월 14000장을 생산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올 하반기부터 1조원을 투입한 경북 구미공장의 6세대 POLED 라인에서 양산을 시작한다. 지난해 파주 공장(E6)에 월 15000장 규모의 6세대 POLED 생산라인 구축을 위해 2조원을 투자했다. 파주 E6 라인은 2018년 하반기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현재 공사 중인 파주 P10 공장에서도 대형 OLED와 POLED를 생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전 세계 중소형 OLED 시장의 98%를 점유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를 따라잡기 위해서 LG의 전략적 투자가 시작된 시점에 애플의 적극적인 '러브콜'은 LG의 고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공급량과 납기일, 생산 안정화 문제도 있지만 최근 구글이 LG디스플레이에 1조원의 설비 투자를 제의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구글은 최근 내년 출시 예정인 '3세대 픽셀폰'을 생산하기 위해 LG전자를 핵심 파트너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스마트폰 생산 능력과 배터리, OLED 디스플레이 공급능력이 고려되면서 사실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 측은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업계는 구글과 LG의 윈윈 전략이 될 수 있다는 반응이다.

    애플의 핵심 공급망인 대만 홍하이정밀공업(폭스콘)에 인수된 샤프도 최근 일본 내 OLED 패널 생산 라인에 1000억엔(1조100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역시 주력 공급처는 애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올해 하반기 출시할 아이폰8에 처음으로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함께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 아이폰7S와 아이폰7S 플러스에는 기존과 같은 LCD 패널을 적용할 예정이어서 아이폰 제품 라인업을 통한 OLED 기술로의 완전한 전환은 수 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 디스플레이를 OLED로 전환하면 터치 ID 지문 센서를 비롯한 핵심 구성 요소가 화면 내부에 내장되어 원활한 에지 투 에지(edge-to-edge)의 전면 패널 기능이 가능해진다. OLED 디스플레이는 특히 백라이트가 필요 없기 때문에 기존의 LCD 디스플레이보다 배터리 수명을 절약 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작은 아이폰 배터리의 용량 부담을 크게 덜어낼 수 있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판매업체인 애플이 삼성에 이어 OLED 도입을 예고하고 구글과 중국 스마트폰 업체까지 경쟁에 뛰어들면서 OLED 공급량 확보 싸움이 치열해 지는 등 플렉서블 OLED 몸값은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