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文 메시지 특보에 '노무현 필사' 윤태영 임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을 메시지 특보로 임명했다.

    윤관석 선대위 공보단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후보 특보단 메시지특보에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필사로 불렸던 윤 전 대변인은 지난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왔다.

    이외에 안 지사 캠프에서 활동했던 변재일 의원도 선대위에 합류해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게됐다.

    이와함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에 염홍철 전 대전시장을 추가로 임명했다.

    종합상황본부 단장에는 김정우·김영호·정춘숙·강병원 의원, 이용구 변호사, 여성본부 부본장에는 배재정 전 의원, 국가정책자문단장에는 신계륜 전 의원이 합류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