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애인의 날, 국악연주단 '땀띠'의 '이유있는' 공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장애인의 날, 국악연주단 '땀띠'의 '이유있는' 공연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 세종시 금호중학교서 공연 지원

    충북 금호중학교에서 국악 공연을 가진 연주단 '땀띠' (사진=한화 제공)
    장애인의 날 하루 전인 19일 오후, 충북 세종시 금호중학교 강당에서는 90분간 신명나는 국악연주가 이어졌다.

    국악연주단 '땀띠'의 공연은 단원들의 진정성 있는 스토리 소개가 더해지면서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국악연주단 '땀띠'는 서로 다른 중증장애를 가진 4명의 청년들로 이뤄진 국악연주단이다. 2003년 장애인 음악치료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올해로 활동 14년째를 맞았다.

    이들은 처음 연주를 시작했을 때만 해도 연주는 커녕 멤버간 소통조차 어려웠다.

    그러나 연주단 이름처럼 '땀띠'가 나도록 피나는 노력을 했고, 2008년 장애인 국악팀으로는 유례없는 90분 단독공연을 선보이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012년 12월 일본 동경예술대학 주최 '게다이아트스페셜' 협연, 2013년 1월 '평창스페셜 올림픽' 개막공연, 2013년 남산국악당 창단 10주년 기념 공연 등 다양한 무대경험을 쌓았다. 이후 2015년 국립극장에서 월드뮤직그룹 '공명'과 협업콘서트를 진행하는 등 명실상부한 프로 연주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대중과 꾸준히 소통해온 '땀띠'의 활동은 단원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장구를 담당하고 있는 박준호씨(26)는 '땀띠'활동을 통해 사회성을 길렀고, 취업에 성공해 당당한 사회구성원이 됐다.

    조형곤씨(24세, 징)는 백석예술대학교 국악과를, 고태욱씨(24세, 북)는 장애인 최초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연희과를 졸업했다.

    이석현씨(23세, 꽹과리)는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4학년에 재학중이며 땀띠의 무대진행 경험을 살려 KBS 4기 장애인 앵커에 선발돼, 3월부터 뉴스를 진행중이다.

    한화그룹이 지원한 이번 공연은 세종시 소재 금호중학교 장애학생들에 대한 비장애 학생들의 '장애이해교육'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금호중학교 안병화 교장은 "땀띠의 공연을 통해 비장애 학생들이 폭넓게 이해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더불어 살아가도록 인식개선의 기회를 제공하고 전교생과 함께 공유할 수 있었다"며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물 수 있도록 유익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화그룹은 '한화예술더하기'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의 21개 초등학교 및 복지기관들의 400여 명 어린이들에게 매주 한번씩 가야금, 전통무용, 사물놀이 등 전통문화 예술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예술더하기'는 한화그룹과 한국메세나협회가 2009년부터 9년째 운영해오고 있는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이자 한화그룹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봉사활동이다.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은 전국의 시•도 교육청, 초•중•고교, 아동복지시설, 정보산업학교, 여성가족부 유관기관(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정지원센터 등) 등의 기관들에서 한화예술더하기 홈페이지(www.artsplus.or.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