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정부 '한국은 중국의 일부' 발언 여부 묻는 질문에 '동문서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中 정부 '한국은 중국의 일부' 발언 여부 묻는 질문에 '동문서답'

    • 2017-04-20 17:16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한국은 실제로 중국의 일부’라고 설명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관련 사실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을 회피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이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을 우려케 하고 있다는 발언에 "내가 당신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미·중 정상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정상회담을 했을 때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매우 깊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으며 관련 상황은 이미 제때 발표했다"며 답변을 마쳤다.

    시 주석이 실제로 이와 같은 발언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이 전해지자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루 대변인은 한국 정부로부터 외교 경로를 통해 확인요청 서한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미 답변했지만, 한국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나 역시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 이와 관련한 정황을 알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중국과 한국의 역사 이야기를 했다. 북한이 아닌 한반도(Korea)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였다. 한국은 실제로 중국의 일부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