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安측 양자토론 제안에 文측 "세 후보 동의 받아와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安측 양자토론 제안에 文측 "세 후보 동의 받아와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사진=자료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의 '양자토론' 제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는 이미 어떤 것(토론)이든 좋다는 입장을 원칙적으로 밝혔다"며 "양자토론은 얼마든지 좋다"고 말했다.

    박 공보단장은 다만 "(문재인-안철수) 양자토론을 할 경우 다른 세 후보가 납득할지가 첫번째 문제"라며 "안 후보가 세 후보의 동의를 받는 것이 (양자토론 실현을 위한) 첫번째 과제"라고 전제조건을 달았다.

    박 공보단장은 이어 "두번째 문제는 (양자토론 진행에 대해) 세 후보 지지자들을 납득시킬 수 있을까(하는 문제)"라며 "이것 역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 문제를 안 후보 쪽이 해결해오시라"며 "(그럴 경우) 얼마든지 양자토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 후보 측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선 시계추는 불과 19일 밖에 남지 않았다"며 "대통령 탄핵과 같은 아픔을 또 다시 겪지 않으려면 국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도울 수 있는 2강 후보 간 '맞장 토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현재의 '5자 구도 자유토론'은 난상토론이 불가피해 집중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미국처럼 일정 수준의 지지율이 나오는 1, 2위 후보 간 '맞장 토론'이 국민들의 판단을 돕는데 매우 유익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는 일찍이 양자 '맞장 토론'을 주장해 왔다"며 "중앙선관위 토론은 선거법상 5자 토론이 불가피하나 2강 후보 간 합의만 이뤄진다면 방송사 초청 '맞장 토론'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문재인 후보도 국민의 열망에 부응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