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 최규선, 보름 만에 체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 최규선, 보름 만에 체포

    김대중 정부 시절 권력을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57) 씨가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한 지 보름째인 20일 검거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오후 9시쯤 순천시 서면 소재 모 아파트에서 숨어지내던 최 씨를 체포해 서울구치소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통화내역 분석 및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최씨의 은거지를 파악한 뒤 수사관 5명을 순천으로 보내 체포했다.

    앞서 최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회삿돈 430억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건강상 이유로 구속집행이 정지된 최 씨는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도주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에게 로비를 벌여 각종 이권을 따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