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경남 시민사회 "촛불 혁명 계승 문재인이 대안"

    (사진=최호영 기자)
    경남의 시민사회 인사들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 시민사회 인사들은 21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 혁명을 계승할 든든한 후보, 문재인이 대안"이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지지 선언에는 차윤재 경남시민사회연대회 공동대표, 허정도 전 한국YMCA연맹 이사장, 신석규 우리겨레하나되기 경남운동본부 상임대표,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공동대표, 이인식 우포생태학교 교장, 이철승 목사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민주주의와 인권, 경제적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 환경과 사회복지 실현,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 등이 우리가 추구해 온 가치"라며 "이제 절박한 심정으로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하고 우리가 추구해 왔던 시민사회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문재인 후보와 함께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을 통해 정권을 교체하고 문재인과 함께 민주정부를 수립하며, 촛불민심을 받들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