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경남도, 위해식품판매 차단시스템 설치 확대

    경상남도는 중소규모 식품판매업소에 대한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설치를 확대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식품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형 식품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올해 11월까지 225곳에 대해 설치동의서를 받고 시스템을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위해식품판매 차단시스템은 시중에 유통중인 식품이 위해식품일 경우 대한상공회의소를 통해 유통 판매업체에 전산으로 위해식품에 대한 정보가 전송돼 매장 계산대에서 제품 바코드 인식으로 판매를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전국의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편의점, 홈쇼핑 등 7만 8천여 곳에서 운영중이며, 도내에서는 대형마트·슈퍼마켓 300여 곳, 편의점 1600여 곳, 중소형 식품판매업체 774곳에 운영중이다.

    중소형 식품판매업체 가운데 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설치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으면 시스템 설치가 가능하다.

    중소규모 품판매업소의 경우 시·군에 설치동의서를 제출해 시스템 설치 위탁 사업자에게 전달하면 무상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