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측 "'약물이용 성폭력범죄 모의' 홍준표, 국민께 사과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文측 "'약물이용 성폭력범죄 모의' 홍준표, 국민께 사과하라"

    "입만 열면 막말‧거짓말,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닌 듯"

    (자료 사진/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 논란에 대해 "홍준표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라"고 비판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홍 후보가 자신의 에세이집을 통해서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성폭행 범죄를 모의한 사실을 고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공보단장은 이어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하는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후보에게 어울린다"며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이 쏟아지는 것이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닌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는 "홍 후보는 영혼없는 사과로 넘어갈 것이 아니라 즉시 국민 앞에 정중하게 사죄하라"며 "홍 후보는 더이상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꼬집었다.

    논란에 대한 홍 후보가 "이제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웃어 넘기고, 홍 후보 측이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국민들께서 감안해 달라"고 해명한 것을 두고는 "망언 수준으로 놀라울 따름"이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들을 만나 "10년 전 이미 그 책이 나왔을 때는 해명했기 때문에 당시 언론에 문제가 안 됐는데 지금에 와서 언론이 문제를 삼는 걸 보니 이제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웃어넘겼다.

    홍 후보 측 정준길 대변인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당시는) 지금으로부터 45년 전이고 사회적 분위기가 좀 다른 상황에서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해명한바 있다.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를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이던 1972년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돼지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가 친구들과 함께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적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대선 타임라인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