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송민순 쪽지는 정직성 문제, 文이 설명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송민순 쪽지는 정직성 문제, 文이 설명해야"

    "색깔론과 다르다, 북한에 관한 부분 아니야"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정부가 북한에 사전 문의를 한 정황을 담은 메모를 공개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울산 남구에서 유세를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문 후보께서는 지금 밝혀진 부분들에 대해 직접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며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측이 쪽지 파문을 '안보 장사'라 비판하는 데 대해 "이 문제는 그것과 다르다"며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다. 북한에 관한 부분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캠프도 문 후보에 대한 '진실성 검증' 프레임을 내세우고 있다.

    안 후보 측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소모적 논쟁보다는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이것은 색깔의 문제가 아니라 진실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문 후보 측이 '제2의 NLL' 사건으로 규정하는 것은 잘못된 비유라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국정원에서 NLL문건 공개 운운 할 때 저는 원내대표로서 강력히 공개를 반대했다. 그러나 나중에는 문 후보 '자신이' 공개를 요구했고 국회 의결을 할 때도 저는 반대표결을 했다해서 당시 후임 원내대표가 저에게 주의 서면경고장을 보내 왔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부에서 함께 일한 국정원장과 비서실장 간에 NLL문건 공개 문제로, 외교부장관과 비서실장 간에 대북문제를 가지고 티격태격하면서 전혀 다른 사실을 '제2의 NLL사건'이라 함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대선 타임라인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