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근혜, 靑에서 굉장히 외로워해…함께 울기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박근혜, 靑에서 굉장히 외로워해…함께 울기도"

    "아버지 시해 사실도 듣고 함께 기도하며 울었다"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굉장히 외로워했으며 바깥 얘기를 듣고 싶어했다는 증언이 법정에서 나왔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영재(57) 원장과 그의 아내 박채윤(48) 씨에 대한 2차 공판에서 박 씨가 증인 신분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박 씨는 '주변에서 (박 전 대통령을) 잘 못 챙겨준다고 느꼈냐'는 김 원장 변호인의 질문에 "그렇다"며 "당시 굉장히 외로워하고 그랬다"고 대답했다.

    '가장 믿었고 따르던 사람이 아버지를 시해한 사실도 말하면서 증인과 기도하며 울기도 했느냐'고도 묻자 "그렇다"며 "그때 박 전 대통령이 힘들어하시기도 했고 그 상황이 얼마나 가슴 아픈건지 물어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이 침실로 데려 가 단 둘이 얘기하기도 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네"라고 대답하며 "밖의 얘기를 듣고 싶어 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박 씨는 또 박 전 대통령이 혼자 밥을 먹는다는 이야기도 했다면서 "부모님을 잃고 소화기관이 안 좋아 밥을 잘 못 먹는다며 힘들어하셨다"고 말했다.

    박 씨는 14차례 가량 청와대에 들어가 관저에서 박 전 대통령을 만나고 얼굴 흉터에 대해 상담을 해줬다고 인정했다. 또 화장품이나 치약, 샴푸 등 일상용품을 보내준 사실에 대해서도 시인했다.

    박채윤 '비선 진료' 성형외과 김영재 씨의 부인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자신의 남편인 김 원장이 지난해 국회 청문회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미용 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허위 증언한 경위도 증언했다.

    박씨는 "세월호 의혹이 촉발돼 수사가 시작되자 이영선 전 행정관에게서 '절대 청와대 일을 얘기하면 안 된다'고 전화 연락이 왔느냐"는 변호인의 물음에 "크게 문제 될 거라면서 시술 얘기를 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휴대전화도 이 전 행정관이 버리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또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을 시술하진 않았지만, 그 외 시술을 인정하게 되면 세월호 참사 책임이 자신에게 돌아오고 아이들이 평생 큰 상처를 받지 않을까 우려했다는 것이다.

    박씨는 "남편에게 청문회 당일 제가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얘기하면 안 된다'고 간곡하게 부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자신의 사업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결례라 생각해 부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특허 분쟁 관련 자료를 요청해 직접 건넨 적은 있다고 박 씨는 시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