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BBQ 치킨값 오늘부터 인상…먹거리 물가 들썩

    (사진=자료사진)
    5월 황금연휴 시작과 함께 먹거리 물가가 일제히 들썩이기 시작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1위 업체인 BBQ는 1일부터 치킨 가격을 인상했다. 대표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은 1마리당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2000원(12.5%) 올랐다.

    황금올리브속안심은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자메이카통다리구이는 1만7500원에서 1만9000원으로 인상됐다.

    BBQ가 가격 인상에 앞장서면서 교촌이나 BHC 등 다른 업체도 잇따라 가격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앞서 오비맥주가 지난해 11월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 인상했고 하이트진로도 하이트와 맥스 등 맥주 제품 출고가를 평균 6.33% 올렸다.

    이젠 서민들에게 '치맥'도 부담스런 상황이 되고 있다.

    라면 가격도 올랐다. 삼양식품은 이날부터 주요 브랜드 제품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4% 올리기로 했다.

    삼양라면은 기존 760원에서 810원으로 6.5% 인상되고, 짜짜로니는 850원에서 900원으로 5.9% 오른다.

    농심은 지난해 12월 신라면과 너구리 등 12개 브랜드의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5% 올린 바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