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갤럭시S8 음성비서 빅스비, 어제 하루만 16만명이 썼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디지털/가전

    갤럭시S8 음성비서 빅스비, 어제 하루만 16만명이 썼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8의 대표기능 가운데 하나인 AI음성비서 빅스비가 서비스를 시작한 첫날인 1일 하루 동안 16만 명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일부터 시작한 빅스비 보이스 한국어 서비스의 첫날 사용자가 약 16명이었다"고 2일 밝혔다.

    갤럭시 S8의 개통자 숫자가 대략 50만 명인 점을 감안하면 개통자의 약 1/3 가량이 빅스비 서비스 첫날인 1일 이 기능을 사용해 봤다는 것이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S8∙ 갤럭시 S8+ '빅스비 보이스'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빅스비 보이스'를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과 기능은 갤러리 계산기 날씨 리마인더 빅스비비전 메시지 설정 시계 연락처 전화 카메라 등 10여개라고 설명했다.

    또 '빅스비 실험실(Bixby Labs)'을 통해 삼성 페이 삼성 헬스 삼성 인터넷 등 삼성 애플리케이션 10여 개와 카카오톡 페이스북 유투브 등 1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자들이 미리 사용해볼 수 있도록 한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여기에는 뉴스 뮤직 쇼핑 위치정보 날씨 등의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으며 사용자가 '빅스비 보이스'를 통해 수행할 수 있는 작업은 3000여 개에 달하고 이를 표현하는 수 백만 개의 다양한 사용자의 말하는 방식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학습했다고 삼성은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