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디지털/가전

    LG전자 "가짜 톤 플러스 판매 사이트만 4천여개"

    LG전자의 헤드셋 톤 플러스가 인기를 끌면서 모조품 거래가 늘어남에 따라 회사측이 당국과 함께 단속에 나섰다.

    LG전자는 7일 톤플러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모조품이 늘고 있어 소비자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2014년 부터부터 진행해 온 LG 톤플러스 모조품 단속 이후 현재까지 적발과 거래 중지를 요청한 모조품 판매 사이트는 4천여 개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또 일선 경찰과 특별 사법 경찰, 세관 공무원 등과 협력해 압수한 모조품이 4만여 개로 시가로 따지면 약 50억 원 수준이라고 LG는 덧붙였다.

    LG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제조업체에 대한 법적 조치도 강화해 올해 초 미국에서 22개 모조품 판매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판매중지 및 1억 6천만 달러의 배상 판결을 받아낸 바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단순 적발에만 그치지 않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면서 "세관 검사 강화를 위해 세관 공무원 대상으로 로고 및 규격 미표기 등의 모조품 식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측은 "서비스센터에 '톤플러스' 모조품 서비스 요청도 하루에 수십 건씩 접수되고 있지만 정품이 아닌 경우, A/S를 받을 수 없어 그 피해는 소비자에게 고스란히 돌아간다"면서 "특히, 톤플러스 모조품은 품질 문제는 물론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경우 치명적인 인·물적 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