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세계 유럽/러시아

    프랑스 대선 마크롱 당선…출구조사서 66% 득표

    프랑스 중도신당의 에마뉘엘 마크롱(39·앙마르슈)이 극우후보인 마린 르펜(48·국민전선)을 꺾고 역대 최연소로 프랑스 대통령에 당선됐다.

    프랑스 주요 여론조사기관들은 현지시각 7일 치러진 대선 결선투표 출구조사에서 마크롱이 65.5∼66.1%를 득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르펜의 득표율은 33.9∼34.5%로 예상됐다.

    마크롱이 30% 안팎의 큰 득표차가 예상되면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마크롱은 올해 만 39살로 역대 최연소 대통령이 됐다. 프랑수아 올랑드 현 대통령에 이어 프랑스 제5공화국의 여덟 번째 대통령이 된다.

    마크롱은 올랑드 대통령의 경제보좌관을 거쳐 경제장관을 지냈으며 '앙 마르슈'(En Marche·전진)라는 신생 정당을 창당해 대권 도전에 성공했다.

    마크롱은 유럽연합 잔류와 자유무역, 개방경제, 문화적 다원주의 등을 내걸어 유럽연합 탈퇴, 보호무역, 고립주의, 프랑스 우선주의 등을 내세운 르펜에 맞섰다.

    마크롱은 출구조사 직후 "희망과 신의가 가득한 프랑스의 새 장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