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中企업계 "중소기업 정책, 대통령 의지 중요"

    "일자리 창출 핵심은 中企 중심 경제 구조 전환"

    중소기업단체협의회(회장 박성택)가 11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29회 중소기업주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과 새정부에 바라는 희망제언을 발표했다. (사진=중소기업단체협의회 제공)
    중소기업 업계는 새정부가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구조를 바꾸는 근본적인 개혁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15개 중소기업 유관 기관이 참여하는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주간(5월15일~19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문재인 대통령과 새정부에 바라는 희망 제언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승격과 공정거래위원회 위상강화 등 업계의 요구를 반영한 문재인 대통령의 관심과 열정을 기억하고 있다"며 "이런 정책들이 새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로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대기업과 전통제조업, 수도권, 남성, 수출 중심의 일자리를 중소기업과 서비스, 신산업, 지방, 여성, 청년 중심의 일자리 창출 구조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또 중소기업 중심의 바른시장경제 구축을 통해 더불어 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를 위해 "중소기업 정책 추진에 대한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 정책으로 대한민국 경제의 선순환 발전 구조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결연한 의지와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빠른 시일 내 중소기업인들과 만나 중소기업 정책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함께 정부 조직개편을 통한 중소기업청의 중소벤처기업부 승격과 불공정 행위 근절을 위한 공정거래위원회 위상 강화를 촉구했다.

    한편 중소기업계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중소기업주간을 맞아 '중소기업이 대한민국을 다시 뛰게 합니다'라는 주제로 일자리 창출과 새정부 정책방향 등 7개 주제, 120여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