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븐일레븐, 롯데월드타워 '무인 편의점'…손 정맥으로 자동결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세븐일레븐, 롯데월드타워 '무인 편의점'…손 정맥으로 자동결제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생체 인식 결제 기술을 기반으로 '무인 점포'를 선보인다.

    12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오는 16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문을 여는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점에는 결제 담당 직원이 없다.

    일반 편의점에서는 직원이 카운터(계산대)에서 상품의 바코드를 찍고 합산액을 소비자가 카드나 현금 등으로 결제하지만, 이 점포의 경우 360° 모든 방향을 읽을 수 있는 스캐너를 통해 소비자가 상품을 계산대에 올려놓으면 가격이 자동 인식된다.

    결제도 소비자가 손만 내밀면 이뤄진다. 레이저가 소비자 손의 정맥을 인식, 본인 인증을 마치면 미리 등록해둔 방법으로 결제가 끝나기 때문이다.

    '핸드페이'로 불리는 이 생체 인식 결제 시스템은 롯데정보통신이 개발한 것으로, 이 방식을 적용한 무인 점포는 시그니처점이 세계 최초라는 게 롯데의 설명이다.

    세븐일레븐은 16일 개점식 당일 언론을 상대로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