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라크 모술 탈환 임박…"26일 라마단 전까지 IS 격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중동/아프리카

    이라크 모술 탈환 임박…"26일 라마단 전까지 IS 격퇴"

    친정부 시아파 민병대, 모술 서부로 진격…4개 마을 되찾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 이슬람국가(IS)의 저항 거점인 이라크 모술 서부 지역이 수일 내 이라크군에 함락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고 BBC와 AP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이라크 보안군을 지휘하는 우스만 알가니미 중장을 인용해, 무슬림들의 금식월인 라마단이 시작되는 오는 26일 이전에 모술 서부의 IS 저항세력을 완전히 격퇴할 것이라고 전했다.

    알가니미 중장은 "보안군이 대규모로 효과적인 공격을 가하고 있다"며 "다에시(IS)의 운명이 수일 내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라마단 성월 시작 전에는 모술 나머지 지역이 해방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AP통신도 이라크군과 연방경찰이 북쪽에서 모술 서부를 향해 진격하고, 이라크군 특수부대는 올드시티를 압박하는 다각적 공세를 펴고 있다며 IS가 진퇴양난에 빠져 있다고 보도했다.

    친이라크 정부 성향의 시아파 민병대는 이날 오전 5시 30분께 모술 서부 방향으로 진격하며 대대적인 군사 작전을 개시했다.

    이라크 공군 헬기의 지원 사격을 받은 이 민병대는 최근 이 일대에서 IS로부터 4개 마을을 탈환했고 모술 서부 인근의 알카이라운 지역 해방을 위해 전투를 벌이는 중이다. 이 지역은 IS의 주요 보급로가 지나가는 곳으로 모술로부터는 약 100km 떨어져 있다.

    최근 양측의 전투로 IS 대원 9명과 시아파 민병대 6명이 숨졌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이라크군 대테러부대(CTS)도 이날 성명을 내고 모술 서부의 일부 영토를 IS와 전투 끝에 탈환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IS는 모술 북쪽으로 진격해오는 이라크군에 차량폭탄과 저격병 등을 동원해 강력히 저항했지만, 이라크군 공세에 밀려 도시 일부 지역에서 버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 주도 연합군의 존 도리안 대변인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IS의 저항이 하루가 다르게 약화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은 함락 작전이 언제 종료될지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다.

    AP통신은 11일 하루에만 수백명의 주민들이 도시를 탈출했으며 부상한 일부 시민들이 전투 지역에서 후송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주에도 1만1천여 명의 주민들이 모술 서부를 빠져나갔다고 AP는 전했다.

    이라크 제2의 도시인 모술은 2014년 IS 수중에 들어가 최대 저항 거점으로 남아 있었다. 그러나 미군 주도 연합군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대규모 공세에 나서 올해 1월 모술 동부를 탈환했다. 이라크군에 포위된 모술 서부에는 현재 45만 명의 주민들과 1천 명 미만의 IS 무장대원들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유엔은 모술 탈환 작전으로 민간인 8천명 이상이 숨지거나 부상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지만, 이는 의료시설에 이송된 사상자만 포함한 수치다. 이라크 당국은 모술 전투를 전후해 민간인 62만명이 도시를 떠났고, 모술 서부에서만 41만명이 피란길에 오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