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기업 2곳 랜섬웨어 피해 신고…추가 피해 우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IT/과학 일반

    국내 기업 2곳 랜섬웨어 피해 신고…추가 피해 우려

    월요일 기업체·공공기관 업무 개시 후 피해 확산 가능성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국내 기업 두 곳도 랜섬웨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국내 기업 5곳이 랜섬웨어 관련 문의를 해왔고, 이 가운데 두 곳은 정식으로 피해 신고를 하고, 기술 지원을 받기로 했다.

    KISA 관계자는 "신고 기업 두 곳이 이번 공격으로 랜섬웨어에 감염됐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며 "감염 경로 분석과 추가 조치 등을 지원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랜섬웨어와 관련한 개인들의 문의도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랜섬웨어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복구하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약 100개국에서 동시다발적인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해 병원, 기업, 정부기관 등의 업무가 마비되거나 차질을 빚었다.

    이번에 유포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이용해 인터넷 네트워크를 통해 유포되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의 경우 대부분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쉬는 주말이 겹쳐 당장 피해가 적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대부분의 회사와 공공기관이 근무를 시작하는 15일(월요일)에는 피해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