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내년 중 전 금융계좌 한 곳에서 조회 가능

    내년 중에 은행·보험·증권 등 모든 금융권에서 사용 중인 계좌를 한 번의 로그인으로 조회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15일 '3차 국민 체감 금융개혁' 방안의 하나로 한 번의 로그인으로 전 금융계좌를 조회할 수 있는 금융시스템을 내년 3분기까지 구축해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은행·보험·연금·휴면·대출 계좌의 경우 각각 권역별 통합 조회 사이트에서 조회할 수 있다. 또 증권과 저축은행·상호금융 계좌는 각 회사에서 확인해야 한다.

    또 권역별 계좌통합 조회의 경우도 은행에서 판매하는 편드 등의 금융투자상품이나 휴면보험금, 저축은행·증권사 등의 휴면성 계좌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금감원은 우선 올해 은행과 보험·연금·휴면·대출 조회들을 한곳으로 통합한 뒤 내년 상반기까지 이를 증권과 저축은행·상호금융으로 확대한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내년 3분기에는 금감원의 금융소비자포털사이트인 '파인'에서 한 번의 로그인으로 전 금융권 계좌를 통합 조회할 수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