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키피디아 창립자 지미웨일즈 "위키트리뷴으로 가짜뉴스와 전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위키피디아 창립자 지미웨일즈 "위키트리뷴으로 가짜뉴스와 전쟁"

    집단지성과 증거기반의 저널리즘을 결합한 새로운 뉴스 플랫폼…광고없는 기부방식으로 운영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창립자인 지미 웨일즈(Jimmy Wales)가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 = ESV)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창립자인 지미 웨일즈(Jimmy Wales)가 새로운 온라인 뉴스플랫폼을 통해 가짜 뉴스와의 전쟁에 나섰다.

    지미웨일즈는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짜뉴스를 가려내는 새로운 뉴스 사이트 ‘위키트리뷴’을 소개하면서 "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출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위키트리뷴은 전문 지식을 가진 기자가 사실에 근거해 기사를 쓰면, 일반 독자들이 위키피디아 방식으로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를 경우 언제든지 자유롭게 수정, 추가할 수 있다.

    다만 수정 내용은 직원이나 권한이 있는 봉사자가 승인해야만 실시간 반영된다.

    위키트리뷴은 광고나 구독처럼 수익모델로 운영되는 형태가 아닌 크라우드 펀딩 방식의 기부 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한다.

    펀딩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지원자'가 되어 위키트리뷴이 다룰 주제 등에 대해 견해를 제시할 수 있다.

    현재 미국 현지에서는 해외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5명 이상의 언론인을 고용할 수 있는 금액이 모인 상태이며, 6월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미웨일즈는 “위키트리뷴이 진실된 증거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이를 통해 대중의 바른 의사결정을 도울 생각”이라며 “현재 전 세계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짜 뉴스 이슈에 대한 최고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미웨일즈의 한국 방문은 위키피디아를 근간으로 한 위키트리뷴의 아시아 시장 진출의 첫 포문을 열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