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공 비행하는 중국의 드론"…신산업 원동력으로 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고공 비행하는 중국의 드론"…신산업 원동력으로 부상

    우리도 적극적인 투자와 창업 친화적 생태계 조성 필요

    엔터테인먼트 소비재로서 드론의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드론 시장과 산업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발표한 '비행하는 중국의 드론 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과거 군사용에서 시작한 드론이 최근 엔터테인먼트 도구로 인기를 끌면서 레저용 소비재로서 잠재력이 급상승하고 있다.

    특히, 중국의 민간용 드론 시장이 최근 매년 50%씩 급성장하여 올해는 54억위안(원화 8,830억원), 2018년 81억위안(원화 1조 3,200억원) 등으로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이 드론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시장으로 발전해 가고 있는 것이다.

    중국은 민간용 드론 생산에 있어서도 안정적인 시스템을 구축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저비용 양산체제 구축, 시장수요에 맞는 제품 출시 및 성공, 기업별 제품 전문화, 개방형 시스템 등이 갖춰지는 등 발전적인 산업군이 형성되고 관련 기업도 증가하고 있어 미래 잠재력도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중국 드론 산업의 발전은 '대중 창업, 만중 혁신'을 강조하며 창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중국 정부의 성공사례로 손꼽히기도 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드론 기업인 DJI, XAIRCRAFT 등은 80년대생 청년이 창업한 스타트업기업이며, 특히 세계 소비용 시장의 70% 이상을 공급하는 DJI는 미국 벤처캐피탈 리서치기관 CB인사이츠(CB Insights)가 발표한 전세계 186개 유니콘(Unicorn, 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 기업 중 14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 심윤섭 차장은 "중국 청년들의 뜨거운 창업 열기와 벤처캐피탈 등의 자금원을 기반으로 민간용 드론 같은 새로운 첨단 분야에서 중국 기업들이 발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미래 신산업, 첨단 소비재 등에 대한 보다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더불어 창업이 활발히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창업 친화적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