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헌법 보수할 때···대통령이 개헌안 내는 것이 쉽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행정(총리실)

    이낙연 "헌법 보수할 때···대통령이 개헌안 내는 것이 쉽다"

    16일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헌법 보수할 때 됐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6일 "(개헌은) 국회가 하자는 대로 따라가야겠지만 현실에서는 대통령이 안을 내는 것이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면서 "국회는 단일안이 나오지 않고 당별로 나올지 모른다. 이런 현실의 문제를 말한 것이지 어느쪽이 (개헌안을 내는 것이) 좋겠다는 말을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붙이자는 정도까지 이야기가 나와 있는데 일정이 녹록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것을 지키려면 엄청나게 바쁘게 움직이고, 정치권 주역들이 대담한 결단을 해야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또 "지금까지 9차례 개헌은 한 번의 예외도 없이 혁명·쿠데타·민중항쟁 등 외생적 에너지에 의해 이뤄졌다며 "이번에 개헌이 이뤄진다면 헌정사상 처음으로 정치권 내부 대화에 의해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해보자고 하는데 에너지가 생기지 않는다. 동의를 하더라도 선택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총리는 개헌에 대해 아무런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 발의도 대통령과 국회가 하게돼 있다. 정부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저에게 맡겨진 일은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