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종교

    "한국교회 선교 현장에 대한 이해가 먼저"

    백석대 장훈태 교수 인터뷰..현장에 맞는 선교 전략 세워야

    백석대학교 장훈태 교수는 앞으로 남미 지역을 돌며, 현장을 파악할 계획이다. 현장을 중심으로 하지 않는 선교 전략은 그만해야 한다는 게 장 교수의 생각이다.
    백석대학교 선교학과 장훈태 교수는 선교 탐사 전문가다. 스스로는 손사래를 치지만, 선교계에서 현장을 장 교수처럼 많이 다닌 사람도 드물다.

    장 교수는 그동안 아프리카 지역을 집중 탐사했다. 한 나라에 가면 보통 15일에서 한 달 정도를 지냈다. 그리고 현지 선교사는 물론, 현지인들을 많이 만났다. 선교사보다는 현지인들을 만나 얘기를 들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계속 얘기만 들었다. 그래야 현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크로스 체크도 필수다. 이 부족에게서 들은 얘기를 저 부족에 가서 물어본다. 그래야만 종합적인 파악이 가능하다.

    장 교수가 이렇게 하는 이유는 현장을 중요하게 생각해서다. 한국교회사 선교사 파송으로는 세계 2위의 선교대국이지만, 아직 선교 현장을 바라보는 이해는 부족하다는 게 장 교수의 생각이다.

    장 교수는 한국 선교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현장 연구를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책을 쓴 이유도 이 때문이다. 장 교수는 모두 10권의 책을 출간했다. 코트디부아르를 비롯해 케냐 등 아프리카 지역을 돌아다니며 느낀 감정과 현지인들의 생각을 담았다. 선교사로 나갈 생각이 있는 사람, 또는 선교에 관심이 많다면 책의 내용은 풍성하다.

    장 교수는 "선교 현장을 이해하지 못 하면 복음의 열매를 맺을 수 없다"고 얘기한다. 지역학과 문화인류학 등의 학문을 이용해 현장을 분석하고 평가하면서 선교 전략을 세우라는 조언이다.

    장 교수는 이제 남미 쪽으로 눈을 돌릴 생각이다. 브라질 등을 방문해 그곳에서 기독교는 어떻게 뿌리를 내렸는지, 한국교회가 어떤 방법으로 현지인들에게 다가가야 하는지 알아보고 싶어서다.

    장 교수는 한국 선교가 공격적이라는 오명을 받고 있는데, 이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현장 이해와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