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통일/북한

    北 "화성-12 발사, 한반도 평화 보장 의의" 주장

    (사진=노동신문/자료사진)
    북한 외무성이 평양 주재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발사와 관련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외무성은 15일 주조(주북) 아세안 나라 외교 대표들을 위한 정세통보모임을 조직하였다"며 모임에는 북한 주재 베트남·라오스·인도네시아 대사들과 캄보디아 대사대리 등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박정학 북한 외무성 아시아 2국 국장은 이 자리에서 "14일에 진행된 새형의(신형)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 '화성-12' 시험발사의 대성공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서 중대하고도 특별한 의의를 가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은 미국이 우리를 반대하여 군사적 도발을 선택한다면 기꺼이 상대해줄 준비가 되어있다"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고도로 정밀화, 다종화된 핵무기들과 핵 타격 수단을 더 많이 만들고 필요한 시험 준비를 더욱 다그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학은 또 미국이 대북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세계 각국을 상대로 북한과 외교 관계를 단절하거나 축소하라고 촉구하는 데 대해 "주권 국가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고 내정간섭 행위"라고 비난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