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혐오 말고 사랑"…성소수자들, 文정부에 외치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 일반

    "혐오 말고 사랑"…성소수자들, 文정부에 외치다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인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참가자들이 '성소수자 혐오 없는 나라를 바라는 시민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차별이 아니라 평등, 혐오가 아니라 사랑이 가능한 나라를 만듭시다."

    강남역 살인사건 1주기인 5월 17일은 '아이다호데이'(IDAHO·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 Transphobia·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이기도 하다. 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반대한다는 점에서 여성 혐오가 공론화된 강남역 살인사건과 그 맥을 같이 한다.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행동은 보수 세력이 집권했던 지난 10년에 대해 "혐오의 시대 속에서 성소수자는 혐오 정치의 주된 희생양 가운데 하나였다. 개혁적 이미지를 추구한 이들에게도 성소수자 인권은 현실의 시험대가 되며 골칫거리 취급을 당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 또한 똑같이 권리를 가진 시민 중 한 사람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성소수자는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촛불의 일부였으며 존재 자체로 인권과 존엄의 의미에 대한 물음이 됐다. 그러나 차별의 현실은 여전하다. 제도적으로 뿌리 박힌 배제와 무시, 기득권을 활용한 혐오 조장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근 성소수자 차별 이슈로 떠오른 동성애자 군인 처벌 사건을 언급했다. 동성애자 군인 처벌 사건은 육군에서 성소수자 군인들을 대상으로 표적 수사를 벌여 인권 침해 논란을 빚었다. 성적 지향성은 '죄'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공동행동은 "단지 성소수자라는 사실만으로 죄인이 되고, 폭력의 희생양이 되고, 손가락질 당하는 현실이 우리가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 행동해야 하는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새로운 정부에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성소수자의 혼인 권리와 다양한 가족구성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공동행동은 "한 사람, 한 사람의 존엄에 예외나 유예는 있을 수 없다. 우리는 모두 존엄하고, 평등하다. 우리는 다양성이 공존하고 연대하는 삶을 원한다"면서 "이를 위해 국가는 혐오에 맞서고 차별을 해소할 책무가 있다. 새로운 나라에 혐오가 설 자리는 없다"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