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BS플러스 일베 '盧 이미지' 사용 … "지옥에 가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미디어

    SBS플러스 일베 '盧 이미지' 사용 … "지옥에 가라"

    (방송 화면 캡처)
    SBS플러스가 방송에서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가 합성한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이다.

    17일 방송된 SBS 케이블 TV 방송 채널인 SBS플러스의 정치 풍자 프로그램 '캐리돌 뉴스'의 코너 ‘밤참 뉴스’에서 미국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역대 대통령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담긴 표지에 '지옥에 가라 미스터 노'(Go To Hell Mr.Roh)라고 합성된 이미지를 사용했다.

    해당 이미지는 극우 사이트인 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합성한 이미지로 알려졌다.

    새로운 대통령 대신 '새로운 시체'(News Corpse)라는 모욕적인 표현도 담겼다.

    왼쪽이 원본 이미지, 오른쪽이 일베에서 제작한 합성 이미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실제 2003년 3월 미국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원본은 노 전 대통령의 이미지에 '안녕, 미스터 노(Hello Mr. Roh)'라고 적혀있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은 새로운 정책에 대한 독점 인터뷰에서 재벌개혁과 법인세율 인하, 사회적 차별 금지 등을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앞서 SBS에서 '일베'와 관련된 합성 이미지 사용으로 논란이 수차례 반복된 일을 상기하며, SBS의 방송 제작 시스템에 대해 함께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SBS는 SBS플러스가 별도의 법인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SBS의 경우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스포츠 뉴스', '한밤의 TV 연예' '뉴스8'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실수를 저질렀다.

    일베 이미지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SBS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바도 있다.

    논란이 일 때마다 SBS 측은 "책임을 통감한다" "앞으로 이런 실수가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